웹젠, 2019년 1분기 실적 발표

웹젠, 2019년 1분기 영업수익 414억원·영업이익 91억원·당기순이익 100억원
하반기 출시 신작 확보 위해 다수 개발사와 협의 중, 라인업 다각화 노력 계속
자회사 ‘웹젠 레드코어’ 등에서 신작 게임개발 지속, 자체 게임개발력 강화에 집중

2019-05-10 17:24 출처: 웹젠 (코스닥 069080)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5월 10일 -- 웹젠(대표 김태영)이 2019년 1분기 실적을 10일 공시했다.

5월 10일 공시된 웹젠의 2019년 1분기 실적은 영업수익이 41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분기(2018년 1분기) 대비 24% 줄어들었으며 영업이익은 91억원으로 62%, 당기순이익은 100억원으로 40% 감소했다. 직전 분기(2018년 4분기) 대비로는 영업수익과 영업이익은 각각 19%, 23% 하락했으나, 당기순이익이 81% 증가했다.

웹젠은 하반기 게임 서비스를 목표로 준비 중인 신작 게임들이 출시될 때까지 현재 서비스 중인 게임들의 매출 방어에 우선하면서 퍼블리싱 신작 확보와 자체 게임개발 프로젝트 확충에 집중한다.

하반기 출시 예정인 게임들은 여러 개발사와 퍼블리싱 계약을 논의 중인 게임들이다. 각 개발사와 사업 일정 합의가 마무리되는 대로 시장에 공개할 계획이다. 또한 ‘웹젠 레드코어’를 비롯한 개발 전문 자회사를 중심으로 주요 개발진들을 배치해 신작 게임개발 프로젝트도 늘려가고 있다.

웹젠은 이후에도 국내외 우수 개발진 및 개발사에 대한 투자는 물론 인수합병(M&A) 등을 활용해 꾸준히 프로젝트를 늘려갈 예정이다. 또한 IP(Intellectual Property, 지적재산권) 제휴 사업 등 중국의 파트너사들과 공조하는 사업들에 대해서는 중국 시장 상황의 변화도 계속 주시하고 있다.

웹젠의 김태영 대표이사는 “국내외 게임 시장 환경이 빠르게 변하고 있다. 여러 사업에서 파트너들과의 협력관계를 넓히고, 자사의 자체 경쟁력을 높이면서 이에 대응할 것”이라며 “단기적으로 시장에 바로 출시할 수 있는 게임들을 다수 확보해 매출원으로 삼고, 중장기적으로 개발 프로젝트들을 공고하게 준비해 성장 동력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